제목 : 전우치

개봉 : 2009년 12월 23일

감독 : 최동훈

출연 : 강동원, 김윤석, 임수정, 유해진

 

 

신성한 피리, 만파식적

아주 오랜 옛날, 강력한 마성을 가진 12요괴들로 인해 삼계가 위험에 처하자 신선들은 강한 법력을 가진 대신선 표훈대덕에게 요괴들의 마성을 잠재워주기를 부탁한다. 이에 표훈대덕은 신성한 피리 만파식적으로 삼천일동안 연주를 하면 요괴들의 마성을 잠재우기로 한다. 정확히 삼천일이 지나 동굴의 문을 열어야 하지만 멍청한 세 신선들이 날짜를 잘못 세어 삼천일이 하루 남은 날에 동굴의 문을 열고 만다. 결국 계획은 실패로 돌아가고 요괴들은 더욱 포악해졌고 만파식적은 마성에 오염되고 대신선 표훈대덕은 실종된다.

 

시간은 흘러, 뛰어난 도술을 이용해 끊임없이 사고를 치고 다니는 천관대사(백윤식)의 망나니 제자 전우치는 최고의 도사가 다룬다는 청동검을 얻기 위해 과부를 보쌈하다 요괴와 마주치게 된다. 그들이 가지고 있던 피리를 빼앗아 도망친 전우치와 그런 전우치의 뒤를 쫓는 세 신선과 도사 화담(김윤석). 천관대사와 화담은 피리를 두고 내력 대결을 펼치지만 팽팽한 대결 끝에 피리는 반으로 나뉘고 화담은 상처를 입는다. 집으로 돌아와 상처를 치료하려는 화담은 요괴가 봉인된 호리병이 공명하는 것은 느낀다. 검을 들고 호리병으로 향하는데 바닥으로 초록색 핏방울이 떨어진다. 붉은 피를 가진 사람과 달리 요괴는 초록 피를 가졌다. 그제야 자신이 요괴라는 사실을 각성한 화담은 그 사실을 목격한 제자들을 죽여버리고 피리의 반쪽을 찾아 천관대사를 찾아간다. 의심없이 독이 든 차를 먹여 죽인 후 피리를 찾지만 천관대사에게 피리가 없다는 걸 안 화담은 전우치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다.

 

한편, 보쌈한 과부를 집으로 바래다주고 돌아온 전우치는 스승을 죽인 패륜아가 되어 있었고 화담의 말에 속은 세 신선은 전우치를 족자에 봉인하려 한다. 화담은 전우치에게서 피리의 반쪽을 빼앗고 족자 속으로 빨려 들어가던 전우치는 화담의 반쪽 피리를 낚아챈다. 그렇게 피리는 다시 화담과 전우치에게로 나눠졌다. 

 

 

500년이 지나 돌아온 전우치

전우치가 족자에 갇힌지도 500년이 지났다. 세상은 변해 사람들은 말 대신 자동차를 탔고 갓 대신 캡 모자를 썼으며 24시간 멈추지 않는 빛 속에서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요괴를 봉인한 호리병이 깨어지고 자유를 찾은 요괴들이 날뛰어대기 시작하자 3신선은 족자 속에서 전우치를 꺼내어 요괴를 잡게 한다. 그렇게 오랜 징벌 끝에 세상 밖으로 나온 전우치와 초랭이(유해진)는 요괴잡이보다 변해버린 세상 구경에 더 관심이 많다. 그러다 500년 전 과부였던 서인경(임수정)을 만나게 된다.

 

멍청한 세 신선들을 이용해 요괴들의 봉인을 푸는 화담과 화담이 요괴임을 알아차린 전우치. 화담은 인간을 만들어주겠다며 초랭이를 꼬드기고 전우치가 마음을 준 서인경을 이용해 피리를 빼앗는다. 전우치가 최선을 다해 보지만 만파식적을 완성한 화담의 맹렬한 공격에 궁지에 몰리게 된다. 그때, 무언가 홀린 듯 부서진 복숭아 나뭇가지를 집어 든 서인경이 화담의 옆구리를 찌른다. 예로부터 복숭아나무가 귀신을 쫓는다 하여 요괴에게 있어 치명이었다. 게다가 알고 보니 서인경은 행방불명되었던 표훈대덕의 환생이었다. 이에 화담은 마지막 방법으로 전우치를 과거로 보내 죽이려 한다. 환술에 속아 스스로 독을 마시려던 전우치는 과거 천관대사가 죽기 전에 남긴 '거문고를 쏴라'는 유언을 떠올리고 환술이 깨어진 화담은 치명상을 입는다. 결국 과거 자신과 차를 마시던 천관대사가 그 미래까지 내다봤으며 스스로 죽음을 선택했다는 것을 알게 된 화담은 패를 인정하고 스스로 족자로 들어가 봉인된다. 

 

 

리뷰

작자미상의 고전소설 전우치전에 등장하는 인물로 조선시대 기록에도 있는 실존인물로 호는 우사(羽士)다. 전우치는 도술을 사용하는 것으로 기록되는데 환술을 주로 사용하는 도인이다. 

 

영화 전우치에서 가장 임팩트 있는 장면을 꼽으라면 누구나 첫 장면을 꼽지 않을까 싶다. 화려한 옷을 입고 금관을 쓰고 나타난 전우치는 무려 신을 자칭하며 왕을 속여 보물을 강탈한다. 자신에게 농락당하는 왕과 양반들을 비웃으며 한바탕 잔치를 벌이고는 도술로 감쪽같이 도망친다. 천박 지축으로 날뛰며 사고를 쳐대지만 신선들 조차 함부로 하지 못하는 능력을 가진 전우치의 모습은 마치 서유기의 손오공을 연상시킨다.

 

서양 판타지에 마법이 있다면 동양 판타지에는 도술이 있다. 그리고 그러한 도술의 매력을 유감없이 표현한 강동원이라는 배우를 다시보게 됐다.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김윤석 배우의 무게감과는 정반대의 가벼움을 보여주면서 두 배우간의 존재감의 밸런스가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거기에는 역시 유해진 배우의 초랭이가 한몫하지 않았나 싶다. 기록에도 남아있는 도술이라는 것이 진짜로 저렇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하게 하는 한국판 판타지. 마지막에 초랭이가 결국 여자였다는 상상도 못한 대박 반전에 끝까지 웃음을 놓지 못한 영화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