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엑시트

개봉 : 2019.07.31

감독 : 이상근

출연 : 조정석, 윤아, 고두심, 박인환, 김지영

 

 

행복한 칠순잔치

용남(조정석)은 번번이 취업 면접에서 낙방하는 대졸 백수다. 누나들에게 구박받고 조카들에게 무시당하지만 대학시절에는 잘 나가는 산악 클라이밍 동아리의 에이스였다. 하지만 과거는 과거일 뿐, 남들은 출근해서 일하고 있을 시간에 동네 꼬마들 앞에서 철봉이나 하고 있는 모습은 애잔하기 짝이 없다. 

 

어머니(고두심)의 칠순잔치를 위해 온 가족 친지들은 구름 정원으로 모인다. 여전히 백수인 용남을 향한 친척들의 어쭙잖은 위로와 비웃음, 사촌들의 잔인한 팩트 폭격. 용남의 마음은 가시방석이다.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으려는 찰나, 직원들 사이에 서 있는 대학 동아리 후배 의주(윤아)를 발견한다. 대학시절 의주에게 친한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자며 차인 흑역사가 있다. 오랜만에 만난 의주와 어색한 인사를 나눈 용남은 자기도 모르게 벤처기업 과장이라고 거짓말을 한다. 

 

아비규환 칠순잔치

한 편, 대형 트럭을 끌고 온 한 남자가 다량의 유독가스를 방출하고 가스는 도심 곳곳으로 퍼져나간다. 사람들은 인증샷을 찍으며 신기한 연기를 구경하지만 이내 겁에 질려 도망친다. 가스에 노출된 사람들은 거품을 물고 쓰러지거나 호흡곤란을 호소하기 시작한다.

 

밖의 상황을 전혀 모른 채 음주가무를 즐기는 용남의 가족들과 잔치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직원들. 잔치가 끝난 뒤 집으로 가려하는데 난데없이 가스통이 날아와 유리창을 깨부순다. 놀란 가족들은 건물 밖으로 뛰쳐나가고 자초지종을 들은 의주는 비상벨을 눌러 다른 돌잔치 가족들도 대피시킨다. 1층에 도착했지만 밖은 아비규환이다. 도망치거나 가스에 노출돼 헛구역질을 하고 숨을 쉬지 못하고 거품을 토해내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의주와 가족들은 다시 건물로 올라가지만 한복 치마에 걸려 넘어져 바닥에 깔린 가스에 큰누나(김지영)가 중독되고 용남은 위험을 무릅쓰고 뛰어가 누나를 구한다. 가스가 아래에서 위로 올라온다는 사실을 깨달은 용남이 옥상으로 올라가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선뜻 움직이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답답해하고 때마침 옥상으로 대피하라는 재난문자가 도착한다.

 

산악 동아리 에이스의 실력

사람들은 서둘러 옥상으로 대피하지만 옥상문은 굳게 잠겨있다. 옥상문을 여는 열쇠는 1층 경비실에 있어 가지러 갈 수도 없는 상황. 꼼짝없이 갇혀 죽을 위기에 처하자 용남은 자신의 특기인 클라이밍으로 건물 외벽을 타고 옥상으로 올라가 문을 연다는 위험한 생각을 한다. 뜬금없이 상패들을 던져 유리를 깨자 이를 눈치챈 의주와 가족들은 용남을 말리지만 용남은 창 밖으로 몸을 던진다. 

 

외벽에 장식용 벽돌들이 마치 클라이밍 홀드처럼 되어 있어 용남은 난간에 줄을 고정하고 천천히 벽을 오르기 시작한다. 사촌동생이 그런 용남의 모습을 촬영하고 가족들은 그런 용남의 모습에 손에 땀을 쥔다. 하지만 줄이 점점 짧아지자 용남은 줄을 풀어버리고 맨몸으로 오르기 시작한다. 몇 번의 위기 속에서도 전직 산악 동아리 에이스의 실력을 십분 발휘한 용남이 무사히 옥상에 올라가 잠긴 문을 열고 전원 옥상으로 대피한다.

 

단체로 핸드폰 라이트로 모스부호를 보내기도 하고 노래방 기계를 켜서 구조를 요청하지만 자욱한 연기 속에서 그들을 발견하지 못한 구조헬기는 번번이 그들을 지나친다. 그때 의주가 두꺼비집으로 건물의 네온사인을 껐다 켰다를 반복해 신호를 보냈고 구조신호를 발견한 조종사들이 구조용 버킷을 내린다. 

 

목숨을 건 탈출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사람들. 하지만 인원 초과로 용남과 의주는 구조용 버킷을 타지 못하고 옥상에 남게 된다. 계속해서 구조요청을 보내지만 다수의 구조가 우선이라 헬기들은 두 사람을 지나친다. 가스가 점차 차오르자 다른 건물로 이동하기로 한다. 신발과 옷을 갈아입고 종량제 봉투와 테이프로 방호복 세트를 만들고 방독면으로 중무장한 두 사람은 계속되는 죽음의 위기를 가까스로 피하며 가스를 피해 움직인다. 

 

용남의 아버지(박인환)는 기다려도 오지 않는 아들을 찾으러 나서고 방송국의 요청으로 드론으로 현장을 취재하는 청년들을 만나게 된다. 용남의 행방을 찾기 위해 축의금 봉투를 내밀고 위험천만한 도주를 하고 있는 두 사람을 발견하면서 용남과 의주의 모습이 생중계된다. 단 한 건물만 남은 상황이지만 줄을 타기에는 너무 멀고 촬영하던 드론도 배터리 방전으로 추락해 버린다. 절망에 빠진 용남은 일부러 의주가 일하는 연회장에 예약한 사실을 고백하며 오열한다.

 

방송을 본 사람들이 띄운 드론들이 두 사람 주위로 몰려들고 프로펠러로 유독가스를 막아준다. 용남은 드론을 이용해 반대편 건물에 줄을 걸고 하강하려 하지만 실패하고 비명과 함께 추락한다. 다행히 구조헬기가 살아있는 두 사람을 발견하고 천신만고 끝에 병원으로 호송된다. 가족들을 만난 용남은 어머니를 업으며 기쁨의 눈물을 흘린다. 

 

 

리뷰

한국판 재난 영화의 새 역사를 쓴 작품이다. 흔히 재난 영화라 함은 엄청난 스케일에 진지하고 심각한 분위기가 대표적이다. 그에 반해 엑시트는 매 순간순간이 코미디다. 분명 목숨을 위협받는 위험천만한 순간인데도 그들이 처한 웃픈 상황들에 웃음의 연속이다. 특히 찌질한 백수 용남의 모습은 리얼 그 자체고, 생각지도 못한 고깃집 환풍기는 어이없는 와중에 너무 현실적이다. 산악 클라이밍 에이스라는 캐릭터에 걸맞은 액션도 여지없이 보여주면서 그 속에 또 웃음을 섞어낸다. 재난 영화도 유쾌할 수 있다는 반전 매력으로 윤아를 배우로 자리매김시키고 무엇보다 역시 조정석을 외치게 만드는 영화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